'원더걸스 선미의 탈퇴'를 보며 해본 생각들...

M. M. D. E/entertain 2010. 1. 25. 14:02





요즘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는 핫이슈는 선미의 원더걸스 탈퇴!!!
그간 미래에 대한 불안함이 많이 힘들었던 모양이더군요.
힘들게 노력해서 이제야 천천히 성과가 보여지는 미국활동을 뒤로 하고 포기할만큼 힘들었다는것.
팬의 입장에서 안스럽기도 하고...
지금 너무 힘들고 불안하기에 나중에 후회가 되더라도 포기할수 밖에 없는 심정. 왠지 이해도 됩니다.

선미의 원더걸스 탈퇴를 보면서
어린나이에 감당하기엔 너무나 힘든 연예계의 모습을 한번 더 실감할수 있었고
학업 때문이라고는 하지만...
아마도 여러가지를 포기하게 할만큼 많은 이유들이 있을거라고 생각됩니다.

이번 탈퇴를 보며 JYP & 원더걸스의 문제가 무엇일까 나름 생각해 봤는데...


1. JYP의 꺾이지 않는 미국진출의 꿈.
미국진출의 꿈을 위해 나름 다 키워논 와의 이별 후
JYP스럽게 so cool~. 넘기긴 했지만...충격은 있었을 것이고...
다른 몇번의 실패 (임정희, G-soul, Min ...)로 인해
원더걸스를 혹독하게 트레이닝해 나갔을것입니다.
모든사람이 선예박진영처럼 성공에 대한 의지가 크진 않을텐데 말이죠... (조금 살살하지...)


2. 아직은 이른 미국진출이 아닌가...?!
원더걸스의 미국진출 발표를 듣고 '엥~ 아직은...' 이란 생각을 했던건 저만일까요?
미국이란 시장에서 성공을 하려면 일단 아시아에서 top이 되어야 한다는데... 원더걸스아시아의 top으로 만든 후에 도전했었다면...
적기라고 느끼는 타이밍이야 프로듀서인 JYP의 결정이였겠지만...
국내 인기에 너무 up되서 과욕을 부린건 아닌지..
도전도 중요하지만 너무 올인하는 JYP. 조금 릴렉스~


3. 눈에 안보이면 분명 마음이 멀어지는것은 진리...
국내에 넘쳐나는 아이돌 스타~
아이돌, 예능돌, 성인돌 등등 새로운 스타들이 넘쳐나는 요즘인데요.. 그 반면 어느샌가 잊혀져가는 원더걸스.

솔직히 요즘 원더걸스라는 이름을 들으면 tell me , so hot 등의 인기로 왕성한 활동을 할때와는 다르게 왠지모를 어색함 그리고 팬으로서의 관심은 조금 떨어져 버린건 사실.
전과 같지 않은 국내팬들의 냉냉(?)함을 본인들은 더 크게 느꼈겠지요.
그런 반응들이 더욱 미국활동 내내 큰부담으로 다가왔지 않았을까...
(무릅팍에서 JYP가 일부러 언론플레이는 안했다고 했지만...)




기타등등 뭐... 이유야 만들면 얼마든지 있을것이고...
(왠지 제가 남말하기 좋아하는 누군가가 된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드네요~ ^^;;)

그래도 선미의 탈퇴가 다른이에게는 분명 기회인것은 사실이죠~
탈퇴에 대한 얘기가 오래전부터 나왔었던 모양인지 바로 선미를 대신할 맴버에 대한 준비를 JYP는 해 두었더군요.




혜림(Lim)
3년 간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준비하던 연습생 ,영어, 중국어, 광동어, 한국어 등 4개 국어에 능통 ㅡㅡ;;
(중국판 원더걸스 맴버였다는데... 그럼 중국판 원더걸스는 어떻게 되는거지...)
앞으로 좋은 활동 기대해봐야 겠습니다~

이번 선미의 원더걸스 탈퇴에 맞물려...
원년맴버였던 현아~
2pm의 재범~
긴 연습생 생활에 대한 나름의 불만(?)을 털어놓은 2am의 조권까지~
전, 현 JYP사단에 대한 여러글들이 올라오더군요. (머리 아프겠다..)

박진영의 팬으로서 JYP사단의 팬으로서
머리아픈일 빨리 잘~ 해결되서 좋은 모습, 멋있는 무대 꾸며주길 바랍니다~ 화이팅~


애프터스쿨의 또다른 다크호스로 등극할거 같은... '정아'양 왠지 기대가 됨~

M. M. D. E/entertain 2010. 1. 19. 19:46



이번 '너 때문에' 란 노래로 인해 은근 눈이 가더니...

춤추는 모습을 찍은 동영상을 보고는... 완전 팬이 되버렸습니다.

애프터스쿨~!!!!!!!!!!!!!!!!!


요즘 나이어린 아이돌에서는 느낄수 없는 나름의 연륜(?) 포스...

절도 있고 잘짜여진 퍼포먼스... 등 등

많은 매력을 가지고 있는거 같은데요~

뭐 다른 그룹들도 마찮가지겠지만~

애프터스쿨하면... 솔직히...

유이양과 요즘 한참 주가를 올리고 있는 가희양

다른 맴버에게 덜 주목되는것은 팬의 입장에서 조금 안타갑더군요.


그러던 중~ 갑자기 눈에 들어오는 분이 있더군요~

'정아'양~입니다~~!!!!!


모델같은 큰키... 강한듯한 인상이지만 귀여운 눈웃음부드러움까지...

노래도 상당히 잘부르시더군요... 허스키 보이스의 라이브실력이~


얼마전에 '세바퀴'가 만들어낸 또 한명의 스타 가희양과 함께 출현 했지요~


 


가희양나이를 가지고 짧은 토크 중~


재치 있는 말로 잔잔한 웃음을 주는 장난끼 있는 모습을 보고

'이분... 잠재된 포스가 장난이 아닐듯..' 이란 생각이 들더군요...ㅎㅎ

버라이어티 무대가 익숙하지 않아서인지... 시선처리는 불안~ 불안~

특화된 자기만의 뭔가가 부족해 기회를 못살리는게 안타갑기도 했지만~

너무 자신감 넘치는 요즘 아이돌 보다는 오히려 더 신선하고 재미있었던거 같았습니다.


앞으로 더 퐈이팅 있는 모습으로 새로운 만능엔터테이너로서~

새로운 예능돌의 탄생을 팬의 입장에서 기대해 보겠습니다~

열심히 활동하셔서 성인돌 나르샤, 가희 그리고 정아를 만들어보아요~ ^^



  • 수퍼 B형 2010.01.20 22:4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애프터스쿨은 솔직히 유이가 간판이긴 하지만 다들 나름 매력있는듯^^

    • HSH's 2010.01.25 20:47 신고 수정/삭제

      애프터스쿨... 많은 매력이 있는 그룹인건 확실한거 같애요~ ^^

지금까지 내 삶이 거짓이라면... '더 문 (Moon, 2009)'

M. M. D. E/movie 2010. 1. 19. 02:23


 

                                                                                              (이하 모든이미지 출처 :  daum 영화)




- 감독 
던칸 존스 (Duncan Jones)

- 주연

샘 록웰 (Sam Rockwell) 샘 벨 역
케빈 스페이시 (Kevin Spacey) 거티 (목소리) 역







- 줄거리
달표면 자원채굴 기지에 3년간 혼자 근무중인 주인공 샘 벨은 통신위성 고장으로 3년간 외부와 단절되어 컴퓨터 거티와 단둘이 외롭게 일하고 있다. 3년의 근무를 끝내고 2주 후 귀환하는 꿈으로 희망에 부푼 샘 벨 그러나 샘은 어느 날 달 기지에 무언가 비밀이 있음을 알게 된다...




'사랑(SARANG)' 이란 달기지의 한글이름과 태극기가 들어가 있는 우주복패치 등

영화 곳곳에 한국과 관련된것들이 있는 관계로 나름 유명세를 탔으나...
(던컨 존스 감독은 박찬욱 감독의 팬이라고 합니다. 이 감독 좀 짱인듯... )

조금 난해하고 지루한 내용이라 그닥 흥행에는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샘 록웰 (Sam Rockwell)연기력이 참으로 멋있습니다.

배경은 우주이나... 타 sf영화와 같이 화려함은 없는지만...

자신의 삶을 한번 뒤돌아 보게 만들어 뭔가가 있는 영화인듯~

겨울이되면 생각나는 영화 '이터널 선샤인' (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 2004)

M. M. D. E/movie 2009. 12. 20. 14:16

(이하 모든이미지 출처 :  daum 영화)



- 감독
미셸 공드리 (Michel Gondry)

- 주연
짐 캐리 (Jim Carrey) 조엘 바리쉬 역
케이트 윈슬렛 (Kate Winslet) 클레멘타인 크루진스키 역








'사랑했던 사람과의 기억을 지울수 있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하실런지...

이런 질문을 던지는 것이 이 영화에 대해선 백번의 설명보다 나은듯...



정신없고 어지러운듯 이야기는 흘러가지만 그 속에 섬세함이 있고 어쩔수 없는

끌림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빠져든다.

눈물이 펑펑 쏟아질 정도는 아니지만 코끝은 징~ 가슴한곳이 은근히 아려오게 된다.

겨울이 배경이여서 그런지... 겨울만 되면 이 영화가 생각나고... 한번씩 다시 보게 된다는...


짐 캐리케이트 윈슬렛 연기력은 상당히 인상적이며

몽환적인 분위기은은한 OST가 강한인상을 남긴 영화다.



  • 오우~ 이거 정말 재밌겠는데요! 제목은 많이 들어봤어도 내용은 전혀 모르고 있었네요~~~!!

    • HSH's 2010.01.08 16:53 신고 수정/삭제

      워크투리멤버님도 꼭 한번 보세요~ 엄청 재미있어요~^^

  • zapatos timberland 2012.12.24 00:20 ADDR 수정/삭제 답글

    Des enseignants d'un collège du Plessis-Trévise (Val-de-Marne) qui s'étaient déjà mobilisés en décembre ont passé la nuit de jeudi à vendredi dans leur établissement afin d'obtenir un second poste de conseiller principal d'éducation (CPE), http://timberlandbotases.com timberland botas mujer. "Nous n'avons toujours pas eu réponse de l'administration", a expliqué Séverin Geffroy, http://timberlandbotases.com timberland ropa, professeur d'histoire-géographie au collège Albert-Camus, http://timberlandbotases.com timberland madrid, précisant que les cours se tenaient normalement vendredi. A la mi-décembre, http://timberlandbotases.com timberland kids, les enseignants avaient déjà bloqué cet établissement pendant deux jours pour demander la création de ce deuxième poste de CPE, http://timberlandbotases.com timberland botas, indispensable, http://timberlandbotases.com zapatos timberland online, selon eux, pour assurer la sécurité et la bonne marche de l'établissement de quelque 760 élèves.Related articles:


    http://jaedoki.tistory.com/19 Le groupe pharmaceutique fran

    http://chamcham.tistory.com/81 Quatre tonnes de marijuana cultivée en serre ont été saisies dans la ville de Cali

'아직까진 내생애 최고의 영화' Best 3 : 매트릭스 시리즈

M. M. D. E/movie 2009. 12. 19. 16:51


@ 매트릭스  - The Matrix (1999)
 



@ 매트릭스 2 - 리로디드 (2003) The Matrix Reloaded



 
@ 매트릭스 3 - 레볼루션 (2003) The Matrix Revolutions

(이하 모든 이미지 출처 : daum 영화)




- 감독
래리 워쇼스키 (Larry Wachowski), 앤디 워쇼스키 (Andy Wachowski)

- 출연
키아누 리브스 (Keanu Reeves) - 네오 역
로렌스 피쉬번 (Laurence Fishburne) - 모피어스 역
캐리 앤 모스 (Carrie-Anne Moss) - 트리니티 역 
휴고 위빙 (Hugo Weaving) - 스미스요원 역










혹자는 (저희 아버지임 ㅋ) '그게 만화지 영화냐~' 라고 말씀들을 하시지만...

but 저는 데자뷰를 느낄때마다... '혹시~!!' 라고 생각 한답니다. ㅋㅋ

특유의 은은한 녹색빛이 도는 화면처리~ 어두운 분위기와 화려한 액션~~!!!


개인적으로 몇번을 봐도 질리지 않는~!!!

그런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


'아직까진 내생애 최고의 영화' Best 3 : 콘택트 Contact (1997)

M. M. D. E/movie 2009. 12. 19. 16:46



(이하 모든이미지 출처 : daum 영화)







- 감독 
로버트 저메키스 (Robert Zemeckis)

- 주연
조디 포스터 (Jodie Foster)  - 앨리너 박사 역 
매튜 매커너히 (Matthew McConaughey) - 팔머 조스 역









이 영화는 1985년 과학자 '칼 세이건'(Carl Sagan)이 쓴 동명소설 '콘택트'가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영화화 된 것이라고 합니다.

외계와의 교신을 위해 만든 '세티프로젝트'에 참여한 한 과학자가 지구밖 세계와 교신 후 이루어진 조우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영화입니다.


'백 투 더 퓨쳐 (Back to the Future)' 시리즈의 감독 로버트 저메키스의 작품으로 백 투 더 퓨쳐와는

다르게 진지한 분위기의 작품입니다.



대표적 명대사인 '만약 우리들뿐이라면, 그건 우주공간의 엄청난 낭비일꺼야...'

듣는순간 많은 생각을 하게 하더군요. ^^

천문학자 앨리역을 맡은 조디포스터의 연기력이 영화의 재미를 한층 더 끌어올렸던거 같습니다.





  • 아르토스 2010.01.13 02:0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영화 내가 정말 좋아하는 영화 중에 하나 인데~ㅎㅎ

    • HSH's 2010.01.25 20:45 신고 수정/삭제

      행님... 영화볼줄 아는구만 기래~~ ㅋㅋ

'아직까진 내생애 최고의 영화' Best 3 : 어비스 The Abyss (1989)

M. M. D. E/movie 2009. 12. 19. 16:43


(이하 모든이미지 출처 : daum 영화)




- 감 독
제임스 카메론 (James Cameron)

- 주 연 
에드 해리스 (Ed Harris) - 버드 (버질 브릭먼) 역 
메리 엘리자베스 마스트란토니오 (Mary Elizabeth Mastrantonio) - 린지 브릭먼 역






요즘 흥행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아바타(Avatar)'의 감독 제임스 카메론이 제작, 감독한 해양SF영화.

- 침몰한 미핵잠수함을 수색하던 중 심연(abyss)에서 신비한 외계생물체와 조우하게 된다는 이야기.



5000만 달러의 제작비를 들이고 초대형 수조세트장을 만들면서까지 찍은 대작인데...

오락적요소와 스릴감의 부족, 아쉬운 결말 등등 이러한 점때문에... 흥행에는 실패!! ㅠ_ㅠ

하지만 이영화에서 사용한 특수효과는 이 후작인 터미네이터2에서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어쩐지... 특수효과가 익숙했음~)

80년대에 어찌 이런영화를 만들었는지...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대단한 사람인듯.




화제작. 아바타! '조금... 아주조금 실망일세~'

M. M. D. E/movie 2009. 12. 19. 10:45

(이하 모든 이미지 출처 : daum 영화)



아바타(Avatar)란 영화...

긴말 필요없이 사실적이고 화려한 CG에 놀랐습니다. (3D로 보지못한것이... ㅠㅠ)

정말로 판도라(Pandora)라는 행성이 있는거 같다는 생각이들만큼 사실적이게 잘 만들었더군요.

'어디서 저런 아이디어가...' 하는 생각이 영화를 보는 내내 머리에서 떠나지 않았습니다. 감동~


영화 내용 중 가장 흡족 했던것은~! 바로~~

지구인이 침략자인 것입니다~! (이런 접근 좋습니다~)

지구인과 판도라 토착민 나비(Na’vi)의 전투신에서 침략자(지구인)를 물리치는 나비(Na’vi)의 모습을 보면서

영화를 보는 모든사람들이 '화이링~'을 외치지 더군요~ ㅋㅋ

헐리우드 뻔한스토리 중 하나인 지구인만이 '피해자이고 좋은편' 이 아닌~

'침략자, 나쁜편~' 이 될수도 있다는 그런 다른시각이 관객들에겐 신선함으로 다가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외계행성 동, 식물을 표현함에 나름의 일관성을 가졌다는것 그것도 재미있더군요.

나비(Na’vi) 이외에는 모든 동물들은 앞다리가 4개씩~! , 거의 모든 식물들은 야광~!


그러나 나비(Na’vi)들을 보면서... '아프리카 원주민이나 인디언 스럽다.' 란 점은 조금 아쉽더군요.



ps. 저는 일단 2D로 봤습니다. 3D... 보고싶어도 못봐요 ㅠㅠ  (제주도에 3D극장이 없습니다.. ㅠ-ㅠ) 
     참고해주세요~ ^^;;





지극히 개인적인 감상평을 적어본다면...

상영시간 162분을.. 약 3시간으로 잡고!

- 처음 1시간 : CG에 놀라다가... 조금 지루해지고~
(판도라란 행성에 대한 다큐가 아닌가 싶을정도로 너무 길게 보여줌... 적당히 줄이고 전투신을 늘렸다면... 좋았을것을.. )

- 2시간째 : 이야기가 전개되어가면서 시간가는줄 모르고~
(전투신... 이건 직접 봐야 압니다~ 씨원하죠!)

- 마지막 3시간째 : 다시 지루해짐... ㅡㅡ;;
(뻔한 마무리를 어떻게 처리할까... 하는 고심의 흔적이 느껴지더군요. 결국... 뻔했지만...)


어쩔수 없는 거지만 3시간 내내 완전히 흡입력있게 풀어가지는 못한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면에서는 SF영화 지존인 '스타워즈'도 마찮가지긴 하지만 ^^;;)

그런게 너무 너무 아쉬웠습니다.

아바타란 영화.. 그만큼 기대가 컸다는 것인가? ㅠ-ㅠ

지루함이 조금만 덜했더라면... 정말로 '쵝오!' 란 칭호가 아깝지 않는 영화가 아니였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무조건 아바타(Avatar) 강추~!!

적당한 감동, 액션, 화려한 CG등 사람들이 좋아할만한 요소는 모두가지고 있는 그런 영화입니다.

꼭~!! 한번보시길~



    

  • 3d 로 보세요^^ 2009.12.19 19:12 ADDR 수정/삭제 답글

    사람들이 왜 엄청난 칭찬 일색인지 모르시는군요^^...
    가끔 지루하다는 분들이 계신데...
    모두 2D로 보신 분들이더군요^^...

    그 지루한 시간에 바로 3D의 진수가 나온답니다...^^
    3D로 보시면 지루한 판도라 행성 소개하는 시간이 절대 지루하지 않으실 겁니다 ^^

    3D ... 특히 아이맥스로 보세요...
    일반 3D하고 아이맥스와도 전혀 다른 영화랍니다...
    그러니까 님은 완전 다른 영화를 보셨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꼭 아이맥스 보시고 다시 리뷰쓰시길 ㅎㅎ

    • HSH's 2009.12.20 10:58 신고 수정/삭제

      아하~ 2D와 3D는 완전 다른듯하군요~ 차이가 어느정돈지 정말로 궁금하네요... 그러나 3D로 보고싶지만...아쉽게도 제가사는 제주에는 3D극장이 없어요 ㅠ_ㅠ 추천해주신 3D 아이맥스를 볼 기회가 생긴다면 그때 다시한번 리뷰 작성 할께요~ ^^

  • ㅋㅋ 2009.12.19 22:38 ADDR 수정/삭제 답글

    음.. 그러게요..
    전 3D로 봤고.. 다음주에 다시 아이맥스로 볼려고 하는데요..
    2D로도 봐야 겠네요..
    2D로 보면.. 어떻길래 이렇게 쓰셨을지.. 궁금해서요..
    3D로 보면서.. 정말... 장자의 '나비 꿈'이란게.. 이런거구나.. 라고.. 몇일이 지난 지금도 판도라세상에 있던 '저'를 기억해 보는데 말입니다.. 하하..

    • HSH's 2010.02.06 17:18 신고 수정/삭제

      윗분과 같은 말씀을 하시네요..ㅠㅠ 3D 어떤지.. 궁금합니다~ 나중에 2D보신다면 차이가 얼마나 나는지... 말씀해주세요~ ^^

09년 최고의 영화라고 부를수 있을듯... '2012' (스토리는 빼고~)

M. M. D. E/movie 2009. 12. 9. 11:53





왠만한 분들은 다 보셨을듯하네요.

그만큼 올해 가장 기대작이며 단연 1위작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포스터에서 느껴지는 포스... 감동!!

그리고 그래픽 또한 예술이지요...


(이미지 출처: daum 영화)


영화를 보는 내내 눈을 땔수 없을만큼의 사실적인 특수효과는 정말로 감동이였습니다.

컴퓨터 그래픽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라는 생각이 절로 들더군요.

허지만... !!! 

제목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스토리는 영~~~ (10점 만점에 3점!!!)


- G8이다 뭐다 하지만 결국 세상의 중심은 미쿡!!
- 뭐 하나 잘하는게 없는사람이 갑자기 슈퍼맨으로 변신~
- 슈퍼맨 주변사람들은 너무나도 일이 잘해결되고!!
- 주변인 중 꼭 1~2명은 고귀한 희생을 하며 죽는 등 ...


뻔한 헐리우드식 영화의 기본에 너무 충실했던거 같아 많이 아쉽더군요.

그래도 그런걸 알면서도 보는게 헐리우드 영화 아니겠습니까~ ㅋㅋ


영화를 보지 않은사람이라도 내용과 결론을 충분히 알수 있는 그런 영화지만

강추 합니다~!!!